[중기·스타트업대상] ‘운전대 없는 자율주행차’ 만든 ‘스프링클라우드’

 In 보도자료

[편집자주] 뉴스핌 주최 제2회 대한민국 중소기업 스타트업 대상의 심사위원장은 고려대학교 주영섭 특임교수가 담당했다. 본 심사는 중소기업 부문과 스타트업 부문의 양 대 부문을 나누어 관련 기관 및 협회의 추천을 받은 50여개 우수기업에 대한 심층 심사를 통해 부문별로 각각 대상 1개사와 우수상 3개사를 선정했다. 선정 기준은 다음의 3대 기준을 기본으로 부문별 특성을 감안했다. 첫째로, 글로벌 시장 지향성과 경쟁력이다. 글로벌 시장을 겨냥하고 있고 글로벌 시장에 통할수 있는 경쟁력을 가지고 있거나 가능성이 있는 기업을 선정했다. 둘째로, 비즈니스모델과 기술의 우수성이다. 비즈니스모델과 기술 혁신을 선도하는 기업을 선정했다. 세째로, 사회적 기여도이다. 건강, 에너지, 환경, 편이, 안전 등 사회가 필요로 하는 가치를 추구하는 기업을 선정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운전대 없는 자동차’는 어릴적 상상해본 ‘미래’ 그 자체였다. 그런데 2020년을 살고 있는 지금, 운전대 없는 자동차는 어느새 현실이 됐다. 미국이나 중국의 얘기가 아니다. 바로 우리가 발 딛고 있는 여기, 한국 얘기다.

얘기 주인공은 자율주행 자동차 레벨4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스타트업 ‘스프링클라우드’다. 스프링클라우드는 자율주행 레벨4 셔틀 운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레벨4는 운전대가 없이도 자율주행을 할 수 있는 단계를 말한다. 국내 자율주행 셔틀운행 중에서는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미 수년간 실증 운행을 통해 운행 데이터를 수집하고 가공해 날이 갈수록 고도화 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기술력과 미래 성장가능성을 인정받아 스프링클라우드는 15일 개최된 ‘제2회 뉴스핌 중소기업·스타트업 대상’에서 스타트업 부문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상(대상)에 선정됐다. “좋은 상을 받은만큼 ‘완전 자율주행’을 위한 도전과 열정으로 앞으로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힌 스프링클라우드의 송영기 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송영기 스프링클라우드 대표이사의 사진이다.
[사진=스프링클라우드] 2020.09.14 jellyfish@newspim.com

 

◆ 자율주행차는 ‘데이터 싸움’…모든 운행 하나하나 소중해

출퇴근 하면서 차 안에서 개인 업무를 처리하는 것, 이것이 사람들이 상상하는 ‘완전 자율주행차’의 모습일 것이다. 스프링클라우드는 대략 2025년에서 2030년 사이에는 실현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꿈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데이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완전 자율주행’ 이라고 부를 수 있기 위해서는 운전대 유무가 중요하다. 레벨5까지 있는 자율주행 단계에서 최소 레벨4는 돼야 한다. 스프링클라우드는 현재 국내외 병원이나 테마파크, 리조트 등에서 자율주행 셔틀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 같은 계획에 대해 송 대표는 “자율주행을 위한 데이터 및 기술 고도화는 결국 얼마나 많은 차량이 운행되고, 그에 대한 노하우를 습득하는지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스프링클라우드는 자율주행 차량이 운행을 하기 위한 HDmap을 생성하기 위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10cm 단위까지 오차를 확인하는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며 “데이터를 기반으로 스프링클라우드의 자율주행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데이터 축적 정도에 대해서는 미국과도 견줄만큼이라고 진단했다. 송 대표는 “현재 미국은 자율주행차와 관련해 우리나라보다 앞선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그러나 HDmap과 10cm 오차 확인 기술 및 주행 데이터를 따져볼 때, 미국과 격차가 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셔틀 앞에서 기념 촬영하는 주한 프랑스 대사 일행. [스프링클라우드 제공]

 

◆ “자율주행차는 일자리 뺏는다는 생각은 오해”…오히려 인력 창출

기술이 발달해서 인간의 영역을 대체할 정도가 되면, 일자리가 없어질 것이라는 공포는 일상이 된 지 오래다. 그러나 첨단기술의 선도주자인 스프링클라우드는 첨단기술은 오히려 일자리를 더 창출한다고 단언했다.

송 대표는 “4차 산업이 주를 이루는 미래에서 자율주행은 피할 수 없는 대세”라며 “이 같은 흐름에서 사람들이 자율주행을 생각하면 단순히 차를 운전하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운전하는 사람의 일자리를 빼앗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러나 안전한 운행을 위한 안전요원, 데이터 축적을 위한 소프트웨어 기술자 및 차량 유지 및 관리를 위한 하드웨어 개발자 등 필요 인력은 오히려 많아진다”고 반박했다.

송 대표는 그러면서 “관련 산업군 관계자 뿐 아니라 이들을 교육하기 위한 교육기관도 필요할 것”이라며 “자율주행차를 통해서 새로운 산업이 출현하고 그 안에서 고도화를 이루어내면서 새로운 일자리는 계속해서 창출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송영기 스프링클라우드 대표는 ‘스프링클라우드만의 자율주행 강점’을 한 가지 꼽아달라는 질문에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을 제공한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송 대표는 “스프링클라우드는 특정 자율주행 차량만을 가지고 자율주행 운행 서비스를 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자율주행 차량이 운행 가능한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고, 사용자 앱을 통해 편리하고 안전하게 자율주행 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언급했따.

그러면서 “자율주행차 기술과 서비스 플랫폼을 고도화 해 뛰어난 기술력을 구현해 낼 것”이라며 “현재는 자율주행 차량이 일반 도로를 달리기 위한 인프라가 부족하고 관련 법규도 정비가 필요하지만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만큼 곧 도로 위에서도 자율주행 차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http://www.newspim.com/news/view/20200914000624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스프링클라우드의 대표 이미지다. [사진=스프링클라우드]. 2020.09.14 jellyfish@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