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셔틀 이동거리만큼 요금 낸다

 In 보도자료

 

[공학저널 전수진 기자] 오는 2050년이 되면 자율주행을 활용한 모빌리티 서비스가 수백조의 비즈니스를 창출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국내외를 막론하고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가 등장하고 있지만 최근 자율주행 차량 이용 시 이동거리만큼 요금이 부과되는 모빌리티 서비스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자율주행 셔틀을 활용한 서비스로 주목받고 있는 ‘타시오’는 국내 최초 이동거리 기반 요금부과 서비스라는 점에서 타 서비스와는 차별 점을 갖는다.

타시오는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를 통해 차량 운행에 따른 제반사항과 통합관제 운영서비스 등 자율주행 모빌리티 운영 기술을 총체적으로 통합하는 기술이 적용됐다.

이 서비스는 셔틀과 통합관제 서비스, 승객이 사용하는 앱, 안전요원이 사용하는 앱, 정거장에서 운행정보를 보여주는 키오스크 등으로 구성됐다.

자율주행 차량 도입과 통합관제, 유지 보수까지 무료로 제공해 고객의 부담을 줄여 주면서 동시에 차량을 이용한 거리에 따라서 요금을 부과하는 합리적인 방식을 제공한다.

이를 놀이공원, 관광지, 대규모 연구 단지, 대규모 제조 공장,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리지, 스마트 팜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면서 이용자에게 안전한 편의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특히 국내외 다양한 자율주행 기술의 협업을 통해 국산 자율주행 전용 차량과 인공지능 기반 자율주행 솔루션을 적용했다.

이를 기반으로 향후에는 자율주행 배송 서비스, 자율주행 로봇택시 서비스, 자율주행 로봇 등 확장된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눈여겨볼만 하다.

무엇보다 이를 통해 얻을 수 있는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저장하는 데이터 허브가 구축돼 방대한 개방형 데이터를 이용한 자율주행 데이터 평가, 분석까지 할 수 있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러한 타시오 서비스를 개발한 ㈜스프링클라우드는 자율주행 차량을 무료로 제공받은 후 차량을 사용한 이동거리나 기간만큼만 비용을 지불하는 ‘타시오M’ 서비스를 본격 출시했다.

타시오M은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 도입을 검토 중인 기업이나 지자체에서 서비스 가입 후 기간이나 이동거리에 따라 비용을 지불하는 국내 최초의 자율주행모빌리티 구독 서비스다.

 

이를 통해 초기 투자비용은 줄이고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플랫폼’을 효과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특히 자율주행 차량뿐만 아니라 자율주행모빌리티 통합 관제 서비스 ‘스프링고’ 서비스와 차량의 유지 보수까지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적이다.

타시오M은 B2B 이용자를 위한 차량 이용요금 방식과 B2B2C 이용자를 위한 탑승 승객 이용요금 방식으로 운영된다. B2B 고객에게는 차량의 이동거리 1km 마다 요금을 부과하며, B2B2C 고객에게는 차량에 탑승 후 이동거리 1km 마다 요금을 부과하는 방식이다.

자율주행 관련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 중인 스프링클라우드는 지난 2017년 7월 설립 후 현재 대구시 본사, 제2판교 연구소를 두고 있는 인공지능 기반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전문기업 이다.

스프링클라우드는 자율주행 인프라 구축, 운영, 관제, 데이터 허브 구축, 데이터 가공 등 자율주행에 관한 서비스를 원스톱(ONE-STOP)으로 제공 중이다.

다양한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모두 서비스 할 수 있는 자율주행 서비스 시스템 플랫폼 ‘스프링고S’를 통해 차량뿐만 아니라 로봇, 드론 등 모든 자율주행 모빌리티에서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비전을 갖고 있다.

스프링클라우드 송영기 대표이사(사진)는 “특히 올해는 스프링클라우드의 창업 3주년을 맞이한 해로 한 단계 도약을 위한 중요한 시점”이라며 “자율주행 모빌리티 통합관제 솔루션 스프링고S가 출시되는 9월을 시작으로 모든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관제하는 서비스를 정식으로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율주행을 통해 얻게 되는 다양한 정보를 단순한 DB로서 쌓아 두는 것이 아니라 의미 있는 정보로서 가공해 사회에 활용할 수 있도록 사업을 수행할 것”이라며 “HDmap 제작과 공급 등 높은 부가가치 사업을 통해 B2G에서 B2B와 B2C로의 사업을 확장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 자율주행의 가장 큰 이슈는 국산화된 자율주행 SW 스택의 경쟁력이 매우 부족한 상태라는 것이다. 특히 SW 인지, 판단, 제어, 측위는 어느 정도 개발이 진행되고 있지만 글로벌 경쟁사 대비 자체적인 Full stack의 역량은 아직 부족하다.

특히 중국이 1만대 이상의 자율주행 실증을 수행하는 것에 비해 국내에서는 대략 100대 정도 밖에 되지 않는 상황이다.

무엇보다 아직까지 자율주행 산업에서 일반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B2B 사업의 규모가 크지 않은 만큼 기업들은 정부 R&D 개발과 실증 서비스에 집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여 있다.

이에 송 대표는 “현재 정부 R&D 개발과 실증 서비스에 대한 괴리가 큰 상황이다. 과제를 통한 상용 서비스를 공급하기에는 위험 부담이 많고, 기술적 난제를 해결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며 “지자체 위주의 사업이 진행되다 보니 예산 제한으로 사업비 한계가 존재하는 경우도 종종 발생해 더 나은 서비스 개발이 어려운 상황이다. 시민의 거부감을 없앨 수 있는 체감형 서비스 모델 발굴이 시급하다고 생각된다”고 전했다.

 

 

http://www.engjournal.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82

출처 : 공학저널(http://www.eng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