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링클라우드, 자율주행 최초 이동거리기반 요금 부과 서비스 ‘타시오M’ 시작

 In 보도자료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전문기업 스프링클라우드는 자율주행 차량을 무료로 제공받은 후 차량을 사용한 이동거리나 기간만큼만 비용을 지불하는 ‘타시오M’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3일 발표했다.

‘타시오M’ 은 자율주행모빌리티(셔틀, 배송 및 로봇택시)서비스의 도입을 검토 중인 기업이나 지자체에서 서비스 가입 후 기간이나 이동거리에 따라 비용을 지불하는 국내 최초의 자율주행모빌리티 구독 서비스다.

이를 통해 초기 투자비용을 줄이고, 그동안 다양한 지역에서 자율주행모빌리티서비스를 운영한 스프링클라우드의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플랫폼’을 이용받을 수 있다.

특히 자율주행 차량 뿐만 아니라 자율주행 모빌리티 통합 관제 서비스 ‘스프링고’와 차량의 유지 보수 까지 무료로 제공한다.

‘타시오M’은 B2B 이용자를 위한, 차량 이용요금 방식과 B2B2C 이용자를 위한 탑승 승객 이용요금 방식으로 운영 된다. B2B 고객에게는 차량의 이동거리 1km 마다 요금을 부과하며, B2B2C 고객에게는 차량에 탑승 후 이동거리 1km 마다 요금을 부과한다.

스프링클라우드 송영기 대표는 “자율주행 최초의 이동거리기반 요금부과 서비스 ‘타시오M’은 자율주행 차량 도입과 통합관제, 유지 보수까지 무료로 제공하여 고객의 부담을 줄여 주면서 동시에 차량을 이용한 거리에 따라서 요금을 부과하는 합리적인 방식이다. 타시오M을 통해서 자율주행이 사람들의 삶에 좀더 가까이 다가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최초의 이동거리기반 요금부과 서비스 ‘타시오M’은 놀이공원, 관광지, 대규모 연구 단지, 대규모 제조 공장,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리지, 스마트 팜 등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어 이용자에게 안전한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2017년에 설립된 스프링클라우드는 인공지능기반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와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국내 최초로 자율주행 셔틀을 서비스 시작 했으며, 2019년 9월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운전석이 없는 무인 자율주행 차량의 임시운행 허가를 획득 했다. 현재 서울 상암동, 세종시, 대구시, 과학기술대학교 등에서 운행 실증 서비스를 제공 하고 있으며, 전국적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