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링클라우드, 오토플릿과 ‘AI 자율주행 모빌리티’ 사업 협력

 In 보도자료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전문기업 스프링클라우드가 이스라엘 모빌리티 빅데이터 전문 인공지능 기업 ‘오토플릿(Autofleet)’과 ‘인공지능 기반 자율주행 모빌리티 사업협력’을 진행한다.

27일 스프링클라우드는 오토플릿이 보유하고 있는 빅데이터를 사용한 인공지능 시스템을 모든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프링클라우드는 셔틀, 배송 및 로봇택시 등 다양한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운영하고 있는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플랫폼’에 이같은 기술을 적용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사업 파트너들에게 효율성과 편리함을, 이용자에게는 안전성과 편의성을 제공하겠단 구상이다.

이스라엘 기업인 오토플릿은 모빌리티 전문 인공지능(AI) 업체로 현재 7개국에서 누적 4000만 마일의 빅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송영기 스프링클라우드 대표는 “이번 사업 협력은 스프링클라우드의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이 더욱 진보하고 고도화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스프링클라우드의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모빌리티 서비스의 시뮬레이션 능력은 향후 우리나라 자율주행 산업을 발전시키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