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링클라우드·AVGenius ‘자율주행 모빌리티 데이터 사업’ 협력

 In 보도자료

AVGenius, 안정성 평가기술·시뮬레이션 인공지능 시스템 활용
스프링클라우드,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플랫폼 활용

 

[서울=뉴스핌] 정태선 기자 =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전문기업 스프링클라우드는 자율주행 자동차 안전성 평가 전문 기업 에이브이지니어스(AVGenius)와 ‘인공지능 기반 자율주행 모빌리티 사업협력’을 위해 전략전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AVGenius는 충북대 오창 C-Track(자율주행 시험단지)에서 국내 최대 규모로 자율주행 자동차 안전성 평가 기술 개발과 자율주행 자동차 시뮬레이션 및 실차 평가 서비스를 하고 있는 자율주행 전문 기업이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두 회사는 ‘자율주행 2D·3D데이터 가공’, ‘HD MAP 수집·생성 및 가공 툴 제작’ 사업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AVGenius는 보유한 자율주행 안정성 평가 기술과 자율주행 자동차 운행 시뮬레이션 인공지능 시스템을 활용하고, 스프링클라우드는 셔틀, 배송 및 로봇택시 등 다양한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운영하고 있는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플랫폼’을 활용한다.

송영기 스프링클라우드 대표는 “이번 사업 협력으로 스프링클라우드의 데이터 가공 사업이 더욱 진보하고 고도화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AVGenius의 안정성 평가 기술과 시뮬레이션 기술과 접목해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안전하고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운행을 가능하게 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자율주행 2D·3D데이터 가공’, ‘HD MAP 수집·생성 및 가공 툴 제작’사업은 새로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며, 우리나라 자율주행 산업을 더욱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기석철 에이브이지니어스 대표는 “현재 자율주행 3단계 이상을 평가할 수 있는 VILS 환경 및 평가 시나리오를 구축한 사례는 국내에는 없으며, 평가할 수 있는 시스템도 미흡한 상태”라고 진단했다.

이어 “자율주행 4단계를 운행하는 스프링클라우드의 실제 운행 데이터를 획득하고, 자율주행 4단계 이상을 평가 할 수 있는 것은 VILS 기술의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공인된 자율주행 안정성 평가기준을 수립하고 국내 자율주행 기술을 한 차원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