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링클라우드·비젼인 ‘자율주행 모빌리티 데이터 사업’ 전략적 협력

 In 보도자료

비젼인, 딥러닝 기반 지능형 영상분석 기술 협력
스프링클라우드,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플랫폼’ 활용

 

 

[서울=뉴스핌] 정태선 기자 =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전문기업 스프링클라우드는 딥러닝 기반 지능형 영상분석 전문 기업 비젼인과 ‘인공지능 기반 자율주행 모빌리티 사업협력’을 위해 전략전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비젼인은 지능형 영상분석 및 인공지능 데이터 학습 전문 기업으로서 지능형 화재 감지, 지능형 객체 인식, 자율주행 첨단 운전자 보조, 지능형 차량번호 인식, 인공지능 DATA 구축 등 지능형 영상 분석 분야 선도기업이다.

두 회사의 사업 협력은 ‘자율주행 2D·3D데이터 가공’, ‘HD MAP 수집·생성 및 가공 툴 제작’ 사업을 위해 협력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비젼인은 자사가 보유하고 있는 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알고리즘, AI 기반 주야간 차종식별 알고리즘 등 각종 영상 분석 기술을 활용하고, 스프링클라우드는 셔틀, 배송 및 로봇택시 등 다양한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운영하고 있는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플랫폼’을 활용해 협력키로 했다.

송영기 스프링클라우드 대표는 “이번 협력으로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이 더욱 정확한 데이터를 획득해 데이터 가공 사업이 더욱 진보하고 고도화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자율주행 2D·3D데이터 가공’, ‘HD MAP 수집·생성 및 가공 툴 제작’사업은 새로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며, 우리나라 자율주행 산업을 더욱 발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학일 비젼인 대표는 “스프링클라우드가 수집하는 실제 운행 데이터가 비전인의 지능형 영상분석 기술과 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알고리즘으로 더욱 세밀하고 정밀한 데이터가 되고, 이를 토대로 국내 자율주행 기술을 한 차원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스프링클라우드는 현재 운행하고 있는 모든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에 적용, 소비자에게 한층 강화한 데이터 정보를 제공하고, 안전한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